close

39세 노경은-40세 고효준, 나란히 연봉 인상…노병은 살아있다 [오피셜]

[OSEN=이후광 기자] SSG 랜더스의 베테랑투수 듀오가 나란히 연봉 인상을 이뤄냈다.

SSG 랜더스는 24일 "2023년 재계약 대상자 49명 전원과 연봉 계약을 완료했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먼저, 지난해 정규시즌 전 경기(144경기)에 출장하며 데뷔 첫 3할 타율(3할4리)과 두 자릿수 홈런(10개)을 기록한 최지훈은 기존 연봉 1억 5000만 원에서 100% 인상된 3억 원에, 2년 연속 주전 유격수로 안정적인 수비를 보여준 박성한은 1억 4000만 원에서 1억 3000만 원(92.9%↑) 인상된 2억 7000만 원에 연봉 계약을 체결했다.

또한 데뷔 첫해 차세대 거포로 가능성을 보여준 내야수 전의산(77경기 13홈런 OPS .797)은 9000만 원(200%↑, 6000만 원↑)에 연봉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는 2023시즌 구단 최고 인상률이다.

SSG 고효준(좌)과 노경은 / OSEN DB

지난 시즌 필승조와 마무리로 활약한 서진용은 2억 6500만 원(43.2%↑, 8000만 원↑)에 계약했으며, 선발과 불펜에서 빠른 성장세를 보여준 오원석은 1억 4000만원(115.4%↑, 7500만 원↑)에 계약하며 처음으로 1억 원대 연봉에 진입했다.

이와 함께 통합우승에 기여한 베테랑 투수 노경은은 1억 7000만 원(70%↑, 7000만 원↑)에, 고효준은 8500만원(112.5%↑, 4,500만 원↑)에 계약을 체결했다.

SSG는 이밖에 김민식 1억 5000만 원(57.9%↑, 5500만 원↑), 최민준 1억 3000만 원(100%↑, 6500만 원↑), 최경모 5000만 원(66.7%↑, 2000만 원↑) 등 재계약 대상자 전원과 2023시즌 연봉 재계약을 마쳤다.

계약을 마친 최지훈은 “지난해 팀의 통합우승에 기여하며 구단과 좋은 조건으로 계약할 수 있어 개인적으로 매우 뜻 깊다. 구단에서 믿어주신 만큼 올 시즌 매 경기 더 책임감 있는 모습으로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backlight@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