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오!쎈人] '난세의 영웅' 노경은, 기적의 시동 걸었다

[OSEN=광주, 이선호 기자]롯데 베테랑 투수 노경은이 역투를 펼치며 팀을 벼랑끝에서 살려냈다.  

노경은은 11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신한은행 MYCAR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 선발등판해 6회까지 3피안타 1볼넷 무실점으 역투를 펼쳤다. 1-0으로 앞선 7회부터 마운드에 오르지 않았고 팀은 4-0으로 승리했다. 

롯데는 남은 KIA와의 2경기를 모두 잡아야 역전 5강을 할 수 있다. 만일 이날 지면 그대로 탈락하는 1차전이었다. 그러나 중요한 첫 경기를 잡으면서 기세를 올리는데 성공했다. 남은 2경기에 대한 희망도 생겼다. 모두 노경은의 호투 덕택이었다.  

경기전 조원우 감독이 기대한대로 노련미가 넘쳤다. 스트라이크존에서 살짝 떨어지는 체인지업을 앞세워 KIA 타자들을 잠재웠다. 3회까지 노히트 경기를 펼쳤다. 4회말 선두타자 나지완에게 중전안타를 맞았다. 최형우의 잘맞은 타구를 2루수 번즈가 걷어내 병살로 연결시켜 위기를 모면했다. 

5회도 선두타자 김주찬에게 중전안타를 맞았다. 그러나 김선빈과 이범호를 파울 뜬공으로 처리하고 박준태는 헛스윙 삼진으로 잡았다. 전광판에는 영의 숫자가 쌓여갔다. 6회는 1사후 버나디나에게 좌익수 옆으로 빠지는 2루타를 맞았으나 나지완과 최형우를 범타로 잡고 경기를 마쳤다.  

투구수는 87개였다. 롯데는 7회부터 오현택, 구승민을 내세웠고 9회는 손승락을 내세워 승리를 지켰다. 타선은 8회초 공격에서 민병헌의 적시타와 전준우의 결정적인 투런포를 앞세워 승기를 잡았다. 노경은이 승리의 디딤돌을 놓자 야수들이 그 길을 잘 걸어갔다.  

노경은은 "중요한 경기인 만큼 부담감이 없지 않았다. 평소처럼 생각하고 퀄리티스타트에 초점을 맞추었다. 우리 팀의 타선이 터지면 무섭기 때문에 타자들을 믿고 던졌다. 점수가 안나면 큰 것 한 방에 승부가 난다고 생각해 장타를 맞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동료들과 오늘 경기 잡으면 결과는 아무도 모른다고 이야기 했다.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unny@osen.co.kr

[사진]광주=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