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삼성・SK・NC3명 최다' 2019년 상무 합격에 웃은 팀은?

[OSEN=이종서 기자] 국군체육부대(이하 상무)의 혜택을 가장 많이 누린 팀은 어딜까.

상무는 10일 체육특기자 최종 합격자를 발표했다. 야구에서는 33명이 서류 전형을 통과한 가운데, 총 17명이 최종 합격자에 이름을 올렸다.

상무는 야구를 하면서 군 복무를 할 수 있다는 큰 장점이 있다. 꾸준히 운동을 할 수 있고, 프로에서 느꼈던 자신의 문제점을 약 1년 6개월 동안 천천히 고쳐나갈 시간을 얻게 된다. 또한 퓨처스리그에서 뛰는 만큼, 실전 감각을 유지할 수 있다. 한동민(SK)을 비롯해 많은 선수들이 상무에서의 시간을 알차게 보내며 주전으로 발돋움하기도 했다. 그야말로 선수는 물론 구단에 있어서는 최고의 혜택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다.

2019년 가장 많은 합격자를 배출한 팀은 삼성, NC, SK다. 삼성은 마무리투수 심창민을 비롯해 내야수 강한울, 포수 권정웅 등 고른 포지션에서 상무 합격자를 냈다. NC 역시 투수 이도현, 내야수 도태훈, 외야수 이재율 등 고른 포지션의 선수가 합격했고, SK는 투수 최민준과 정동윤, 내야수 박성한이 합격자 명단이 이름을 올리는 기쁨을 누렸다.

이 밖에 키움은 투수 김정인과 포수 김재현이 이름을 올렸고 두산도 외야수 조수행과 투수 박성모가 상무에 합격했다. 이 밖에 LG는 22개의 홈런을 때려내며 좋은 모습을 보여준 양석환이 상무에서 꾸준히 경기 감각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LG를 비롯 KIA, 한화, 삼성, KT에서는 각각 한 명의 선수가 내년 시즌 상무 소속으로 뛰게 된다./ bellstop@osen.co.kr

▲ 2019년 국군체육(상무) 선수 최종 합격자(총 17명)

김정인, 김재현(이상 키움) 심창민, 권정웅, 강한울(이상 삼성) 이도현, 도태훈, 이재율(이상 NC) 최민준, 정동윤, 박성한(이상 SK) 김유신(KIA) 박성모, 조수행(두산) 이승관(한화) 양석환(LG) 홍현빈 (KT)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