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영하 완벽투+13안타 폭발' 두산, LG 완파...스윕 저지 [현장 리뷰]

[OSEN=잠실, 한용섭 기자] 두산이 2연패를 끊고 승리했다. 

두산은 1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시즌 KBO리그 LG와의 시즌 3차전에서 8-0으로 승리하며 3연전 스윕을 저지했다. 선발 이영하가 8이닝 5피안타 4탈삼진 무실점의 역투를 펼쳤다. 팀 타선이 13안타로 초반부터 점수를 뽑았다. 

두산은 1회 선취점을 뽑았다. 정수빈의 좌전 안타, 페르난데스의 우전 안타로 무사 1,3루 찬스를 만들었다. 이후 박건우가 2루수 땅볼 병살타를 때렸는데, 3루 주자가 득점했다. 

[OSEN=잠실, 지형준 기자]7회초 1사 1루에서 두산 이영하가 LG 정상호를 병살로 처리하며 박수를 치고 있다. /jpnews@osen.co.kr

두산은 4회 4연속 안타로 추가점을 얻었다. 적절한 시점에서 나온 달아나는 점수였다. 선두 허경민이 좌선상 2루타, 박세혁의 우전 안타로 무사 1,3루가 됐다. 김재호가 3루수 옆을 빠져나가는 좌전 안타로 1타점, 신성현도 좌전 적시타로 1타점을 올렸다. 두산의 3-0 리드. 

이어 5회 LG 선발 배재준을 강판시키며 6-0으로 달아났다. 선두 박건우가 몸에 맞는 볼, 김재환이 좌전 안타로 무사 1,2루가 됐다. 이중 도루를 시도했고, 포수 유강남의 2루 송구가 외야로 빠지면서 3루에 안착한 박건우가 홈까지 들어왔다. 이후 무사 1,3루에서 박세혁의 2루수 땅볼로 한 점을 추가했다. 1사 1루에서 박세혁도 2루 도루를 시도했고, 또 유강남의 송구는 뒤로 빠졌다. 1사 1,3루에서 신성현의 희생플라이로 6-0으로 달아났다. 

6회 페르난데스, 박건우, 김재환의 3연속 안타로 7-0. 허경민의 안타까지 이어져 무사 만루 찬스를 만들었다. 박세혁의 우익수 희생 플라이로 8-0까지 달아났다. 

두산은 8-0으로 크게 앞선 9회 이현호가 올라와 1이닝을 깔끔하게 막아냈다. 

/orang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