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
close

'첫 4안타+연패 탈출' 최재훈, 스스로 빛낸 최고의 날 [오!쎈 人]

[OSEN=고척, 이종서 기자] 한화 이글스의 최재훈이 최고의 활약으로 팀 연패 탈출 중심에 섰다.

최재훈은 14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팀 간 3차전에 6번 타자 겸 포수로 선발 출장해 5타수 4안타(1홈런) 2타점 1득점 맹타를 휘둘렀다.

이날 최재훈 첫 타석부터 화끈한 방망이를 감각을 뽐냈다. 1-0으로 앞선 2회초 선두타자로 들어선 최재훈은 이승호의 커브를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겼다. 올 시즌 두 번째 홈런.

[OSEN=고척, 박재만 기자]2회초 선두타자 한화 최재훈이 솔로 홈런을 날린 뒤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pjmpp@osen.co.kr

두 번째 타석에서 우익수 뜬공이 나왔지만, 세 번째 타석 안타로 다시 방망이에 불이 붙기 시작했다. 6회초 2사 후 안타를 친 최재훈은 8회초 2사 1루에서 안타를 치며 찬스를 이었다. 3안타를 기록한 최재훈은 가장 필요한 순간 해결사로 나섰다.

2-2로 맞선 연장 10회초 1사 1,3루에서 오주원을 상대로 우익수 방면 안타를 쳐 3루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한화는 균형을 깨고 3-2로 다시 리드를 잡았다.

타석 뿐 아니었다 .이날 최재훈은 장민재-안영명-김범수-박상원-정우람으로 이어진 투수진과 10이닝을 호흡을 맞춰 단 2점 밖에 내주지 않았다.

결국 한화는 3-2로 이날 경기를 잡았고, 지긋했던 4연패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bellstop@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