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러프 5타점-이원석 만루포’ 삼성, KT에 진땀승...위닝시리즈 [오!쎈 리뷰]

[OSEN=조형래 기자] 삼성 라이온즈가 타선이 폭발했지만 막판 불펜진의 난조로 진땀승을 거뒀다.

삼성은 14일 대구-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정규리그 KT 위즈와의 경기에서 14-12 진땀승을 거뒀다.

삼성은 위닝시리즈를 확정지으며 시즌 8승11패가 됐다. KT는 6승14패에 머물렀다. 

삼성과 KT는 초반부터 난타전을 벌였다. 1회초 KT 유한준에 스리런 홈런을 얻어 맞았지만 1회말 다린 러프가 3점포로 맞불을 놓았다. 

이후 3회말 러프가 좌전 적시타를 터뜨리면서 3-3 균형을 깨뜨렸고 5회에 다시 러프가 적시타를 뽑아내 달아났다. 그리고 7회말 이원석의 개인 통산 8번째 만루포를 필두로 대거 9점을 뽑아냈다. 

하지만 KT에 맹렬하게 추격을 허용했다. 8회초 강백호에 2타점 2루타를 내준 것을 시작으로 배정대와 윤석민의 적시타로 4점을 내줬다. 그리고 9회초 김진곤에 적시타, 배정대에 2타점 2루타, 윤석민에 적시타 등을 허용했다. 대거 5점을 헌납해 14-12까지 쫓겼다. 하지만 1사 만루에서 올라온 장필준이 오태곤과 황재균을 모두 삼진 처리하며 겨우 경기를 매듭지었다.

러프가 3안타 5타점, 이원석이 만루포로 4타점을 수확했고, 구자욱이 3안타, 박해민도 멀티 히트 경기를 만들며 타선의 힘을 보여줬다. 선발 최채흥은 7이닝 3실점 역투로 시즌 2승 째를 수확했다. 그러나 불펜진의 난조는 아쉬움이 남았다. /jh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