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문호 멀티포+노시환 결승포' 한화, NC 꺾고 2연승 [창원 리뷰]

[OSEN=이상학 기자] 한화가 1위 NC를 잡고 2연승을 달렸다. 

한화는 22일 창원NC파크에서 벌어진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와 원정경기를 5-3으로 승리했다. 김문호가 데뷔 첫 멀티 홈런을 터뜨렸고, 노시환이 결승 홈런의 주인공이 됐다. 워윅 서폴드가 6이닝 3실점으로 시즌 2승째를 올렸다. 

최근 2연승을 거둔 한화는 시즌 7승9패가 됐다. 1위 NC는 12승3패. 

[OSEN=곽영래 기자] 한화 김문호 /youngrae@osen.co.kr

한화가 1회초부터 홈런으로 주도권을 잡았다. 정은원이 우전 안타를 치고 나간 뒤 김문호가 NC 선발 김영규의 2구째 직구를 잡아당겨 우측 담장을 넘겼다. 비거리 115m, 시즌 1호 홈런. 

NC도 2회말 박석민의 볼넷, 노진혁의 안타로 만든 무사 1,3루 찬스에서 강진성이 중전 적시타를 치며 추격을 시작했다. 애런 알테어의 볼넷으로 이어진 무사 만루에서 김태군의 희생플라이로 2-2 동점. 

그러자 한화가 다시 홈런으로 달아났다. 4회초 2사 후 정진호가 7구 승부 끝에 볼넷을 골라냈다. 이어 노시환이 김영규의 7구째 직구를 통타, 좌측 담장을 라인드라이브로 넘어가는 투런포를 폭발했다. 비거리 105m, 시즌 2호 홈런. 2경기 연속 홈런이다. 

5회초에도 한화는 김문호가 김영규의 3구째 직구를 밀어쳐 좌측 담장을 넘겼다. 비거리 110m 솔로포. 김문호의 프로 데뷔 첫 멀티 홈런이었다. 김문호가 2안타 3타점, 노시환이 2안타 2타점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한화 선발 서폴드는 6이닝 6피안타(1피홈런) 3볼넷 4탈삼진 3실점으로 최근 16경기 연속 퀄리티 스타트에 성공했다. 시즌 2승(1패)째. 7~9회에는 필승조 김진영-박상원-정우람이 차례로 나와 1이닝씩 실점 없이 막고 승리를 지켰다. 김진영은 시즌 2홀드째, 박상원은 3홀드째, 정우람은 4세이브째를 기록했다. 

NC 선발 김영규는 5이닝 6피안타(3피홈런) 1볼넷 3탈삼진 5실점(3자책)으로 시즌 첫 패를 안았다. 박석민은 6회말 서폴드에게 시즌 4호 홈런을 터뜨렸다. /waw@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