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6억원 단기 알바?’ 러셀, KBO에 뜨는 수비 장인 [야구찜]

[OSEN=이종서 기자] KBO리그에서 메이저리그 최고의 수비를 보게 된다.

키움 히어로즈는 지난 20일 새로운 외국인 타자로 에디슨 러셀(26)을 영입했다.

[OSEN=메사(美애리조나), 지형준 기자] 시카고 컵스 애디슨 러셀이 27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메사에 위치한 홈구장 슬로언 파크에서 개최된 ‘2019시즌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 타구를 바라보고 있다. /jpnews@osen.co.kr

2012년 메이저리그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전체 11순위)로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에 지명된 러셀은 2014년 7월 트레이드를 통해 시카고 컵스로 이적한 뒤 2015년 메이저리그에 첫 선을 보였다. 2016년 시카고 컵스의 ‘염소의 저주’를 끊어낸 주역으로는 수비 능력 만큼은 일품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메이저리그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개막이 밀렸던 가운데 러셀은 KBO리그를 택했다. 

지난해 340만 달러(약 41억원)의 약 15.6%인 53만 달러(약 6억 4000만원)에 그쳤던 만큼, 내년 시즌 러셀의 모습을 다시 볼 수 있을 지는 미지수. 그러나 적응만 성공적으로 한다면 러셀은 올 시즌 남은 기간 동안 팬들에게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해줄 전망이다.

외야 자원이 필요한 키움이지만, 내야수를 택했을 만큼 러셀은 매력적인 자원. 과연 키움에서는 어떻게 활용을 할까. 또 러셀을 둘러싼 가정사 문제는 무엇일까. OSEN [야구찜]에서 다뤘다. / bellstop@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