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정말 보기 싫은 타자였는데..." 윌리엄스, 이마트행 추신수 경계 [오!쎈 광주캠프]

[OSEN=광주, 이선호 기자] "너무 보기 싫은 타자였다".

맷 윌리엄스 KIA 타이거즈 감독이 이마트에 전격 입단한 메이저리거 추신수를 대단한 타자라고 기억했다. 

SK 와이번스를 인수한 신세계 그룹 이마트는 추신수와 연봉 27억 원에 입단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전격발표했다. 

추신수의 입단으로 신세계 야구단은 강력한 타선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 동시에 다른 팀들은 추신수의 입단을 경계하고 있다. 

윌리엄스 감독은 23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가진 스프링캠프 브리핑에서 추신수의 입단 소식을 듣고 "내게는 머리에서 떨칠 수 없는 기억이 있다. 오클랜드 시절 보기 싫은 타자였다. 우리를 상대로 너무 안타를 많이 쳤다. 선두타자로 나와 밀어서 홈런을 때렸다. 우리는 재미없는 상황에서 경기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판타스틱한 선수였다. 모든 것을 갖고 있다. 파워도 수비도 좋았다.  어린 선수도 아니라 이제 나이도 있지만 좋은 선수라고 기억한다. 우리에게 부담을 주는 선수가 한 명 늘었다"고 경계했다. /sunn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