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대포 3방&킹험 9승 사냥' 한화, 갈 길 바쁜 SSG 잡고 3연패 탈출 [인천 리뷰]

[OSEN=인천, 홍지수 기자] 한화 이글스가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한화는 14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 13차전에서 11-5 승리를 거뒀다. 선발 등판한 킹험이 홈런 두 방을 내주는 등 4실점을 했지만 7이닝을 잘 버텼다. 타선은 홈런 3방을 터뜨리면서 득점 지원을 톡톡히 했다. 한화는 3연패 사슬을 끊었다.

1회초 선두타자 정은원이 중견수 쪽 안타를 쳤고 상대 선발 최민준의 폭투가 나오면서 2루까지 갔다. 이어 최재훈이 볼넷을 골랐고 하주석이 우전 안타를 때려 무사 만루 기회를 만들었다.

[OSEN=인천, 이대선 기자]3회초 2사 1루에서 한화 노시환이 중월 투런 홈런을 치고 더그아웃에서 노수광과 환호하고 있다. 2021.09.14 /sunday@osen.co.kr

김태연이 중견수 쪽 희생플라이를 쳤고 페레즈가 유격수 쪽 땅볼에 그쳤지만 그사이 3루 주자 최재훈이 홈을 통과하면서 한화는 2-0으로 앞서갔다.

2회초 노수광의 솔로 홈런이 터졌다. 2회말에는 선발 킹험이 1사 1, 3루 실점 위기에서 이재원에게 희생플라이를 내줬지만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넘겼다.

타선은 바로 추가 득점 지원을 했다. 3회초 2사 1루에서 노시환이 최민준의 7구째 직구를 공략해 2점 홈런을 터뜨렸다.

[OSEN=인천, 이대선 기자]7회초 수비를 마친 한화 킹험이 더그아웃으로 가며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2021.09.14 /sunday@osen.co.kr
킹험이 3회말 첫 타자 추신수에게 우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얻어맞았지만 흔들리지 않았다.

5회까지 5-2로 앞서던 한화는 6회초 노수광의 안타와 이원석의 보내기 번트로 1사 2루 추가 득점 찬스를 잡았다. 정은원이 볼넷을 골랐고 폭투가 나오면서 노수광이 3루까지 갔다. 다음 최재훈이 희생플라이로 노수광을 불러들였다.

한화는 7회초 페레즈의 적시타와 무사 2, 3루에서 이성곤의 희생플라이로 8-2로 달아났다.

7회말에도 마운드에 오른 킹험이 1사 이후 한유섬에게 중전 안타를 내주고 이정범에게 투런을 허용했지만 이현석을 헛스윙 삼진, 최지훈을 1루수 쪽 땅볼로 잡으면서 자신의 임무를 마쳤다. 킹험은 7이닝 동안 6피안타(2피홈런) 8탈삼진 1볼넷 4실점으로 시즌 9승(5패)에 성공했다.

8회말에는 두 번째 투수 주현상이 1실점을 했지만 추가 실점 없이 막았고 9회말에는 송윤준이 등판에 이정범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고, 남은 아웃카운트 2개는 배동현이 마무리했다.

/knightjisu@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