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일관성 대신 정확도’ S존 확대, 심판들이 로봇처럼 개인차를 없앨 수 있을까

[OSEN=길준영 기자] KBO리그가 2022시즌 큰 변화를 앞두고 있다.

KBO리그 심판들은 지난 11일부터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스트라이크 존 확대를 위한 훈련을 시작했다. 통상적으로 비시즌에 휴가를 가는 심판들이 1월에 모여서 훈련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KBO는 최근 볼넷이 급격하게 늘어나면서 야구의 재미가 떨어지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정지택 총재는 올해 신년사에서 “야구의 본질인 경기력 향상을 위해서도 지속적으로 노력하겠습니다. 2022 시즌부터는 스트라이크 존을 유연하게 적용해 타자 신장에 따른 선수 개인별 존을 철저하게 적용할 예정입니다”라며 스트라이크 존 확대를 공언했다.

KBO 심판들이 그라운드 위에서 스트라이크존 적응 훈련을 하고 있다. /OSEN DB

KBO리그의 스트라이크 존은 메이저리그와 비교해 상단 부분이 상당히 타이트하다. 이 때문에 국제대회마다 타자들이 스트라이크 존에 적응하기 어렵다는 이야기가 많이 나온다. KBO는 올해부터 스트라이크 존 상단을 공 하나 더 높이기로 결정했다. 또한 스트라이크 존 판정의 정확성을 높이기 위해 고과기준을 변경해 일관성보다는 정확한 판정에 중점을 두기로 했다.

다만 이러한 급격한 변화로 인해 시즌 초반 혼란은 불가피해졌다. 허운 심판위원장은 “사실 걱정도 크다. 스트라이크 존을 확대하는 것은 심판들에게도 상당히 어려운 일이다. 몇 년 동안 판정해왔던 스트라이크 존을 바꾸는 것은 결코 쉽지 않다. 심판들에게도 힘든데 선수들의 혼란은 더 할거다. 타자들은 자신의 스트라이크 존을 바꿔 더 높은 공을 쳐야하기 때문에 불만도 많을 것”이라며 현장에서의 혼란을 우려했다.

심판진은 선수들보다 한 발 먼저 훈련에 돌입해 새로운 스트라이크 존에 적응을 하고 스프링캠프가 시작하면 선수들에게 자세히 설명을 할 예정이다. 선수들은 정규시즌에 앞서 시범경기 등을 통해 새로운 스트라이크 존으로 실전을 소화한다.

그렇지만 시즌 초반에는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스트라이크 존이 확대되면서 타자쪽에서는 불만이 나올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또한 과거에는 심판마다 조금씩 스트라이크 존이 달라도 일관성을 유지하는 것을 중요시 했다면 이제는 규정에 따른 스트라이크 존에 가깝게 판정을 하는 것을 목표로 하기 때문에 일관성은 다소 떨어질 수 있다.

과거에는 실수로 아슬아슬한 스트라이크를 놓쳤다면 그 경기에서는 꾸준히 그 공에 콜을 하지 않는 것이 고과에 유리하다. 하지만 올해부터는 이전에 놓친 공은 실수로 넘어가고 다음 공부터는 다시 스트라이크 콜을 하는 것이 고과에 유리하다. 어떻게 보면 당연한 일이지만 선수들 입장에서는 같은 코스의 공에 다른 판정이 나올 수 있다보니 심판의 판정이 일정하지 않다는 볼멘소리가 나올 수 있다. 경기를 보는 팬들 입장에서도 편파 판정이라고 느껴지는 상황이 나올 수 있다.

“한국야구의 미래를 위해서는 스트라이크 존 정상화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한 허운 심판위원장은 “이전에도 스트라이크 존을 변경하는 경우가 있었지만 결국 원래 스트라이크 존으로 되돌아가는 경우가 많았다. 심판들도 시즌을 소화하면서 여론의 압박을 많이 받는다. 스트라이크 존 정상화를 이루기 위해서는 심판 뿐만 아니라 선수, 언론, 팬들의 도움이 필요하다”라고 심판들에게 힘을 실어줄 것을 당부했다.

올해 스트라이크 존 정상화를 이뤄낼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심판들이 실수 없이 정확하고 일관성 있게 판정을 하는 것이다. 결코 쉽지 않은 일이지만 심판들은 최대한 정확한 판정을 내리기 위해 휴가를 반납하고 훈련에 전념하고 있다. /fpdlsl72556@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