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누구보다 행복하게 은퇴한다” 눈물 흘린 유한준, 우승하고 멋지게 떠난다 [오!쎈 수원]

[OSEN=수원, 길준영 기자] KT 위즈 유한준(41)이 은퇴식에서 결국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유한준은 14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를 마치고 은퇴식을 진행했다. 지난해 KT의 창단 첫 우승을 이끌었던 유한준은 지난 시즌을 마지막으로 현역 은퇴를 선언했다. 이제는 지도자의 길을 걸으며 새로운 인생을 시작한다.

경기 후 열린 은퇴식에서 유한준은 “30여년 전 수원야구장에서 처음 야구를 시작했던 꼬마 야구선수가 시간이 흘러 다시 이 수원야구장에서 마지막 인사를 하려고 한다. 은퇴를 하고 가장 많이 드는 생각이 감사함과 행복이다. 부족한 나를 끝까지 믿어준 이강철 감독님, 뒤에서 묵묵히 고생하시는 코칭스태프와 프런트, 오랜시간 동고동락한 박경수와 KT 선수들에게 감사드린다. 학창시절 힘들었던 나를 이끌어주신 유신고 이성열 감독님께도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OSEN=수원, 이대선 기자] 14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KT 위즈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열렸다.은퇴식에 앞서 KT 유한준이 시포를 마치고 박병호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2.05.14 /sunday@osen.co.kr

“가장 감사드릴 분들은 지금까지 넘치는 사랑과 응원을 보내준 팬 여러분”이라고 말한 유한준은 “여러분의 사랑과 열정이 나를 여기까지 이끈 원동력이다. KBO리그를 거쳐간 많은 전설적인 선수들보다 좋은 기록으로 은퇴를 한다고 할 수는 없다. 하지만 그 어떤 선수보다 가장 행복하게 은퇴를 맞이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한 뒤 결국 참았던 눈물을 터뜨렸다.

KBO리그 통산 1650경기 타율 3할2리(5316타수 1606안타) 151홈런 883타점 OPS .817을 기록한 유한준은 지난해 한국시리즈 4차전이 현역으로 뛴 마지막 경기다. KT는 이 경기에서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을 확정지었다.

감정을 추스린 유한준은 “팬분들이 계셔서 영광스럽고 행복한 이 자리가 허락됐다”라고 말한 유한준은 “지금까지 내 야구 인생을 함께 해주시고 동행해주신 모든 팬분들께 감사드린다. 여러분께 받은 사랑에 보답하고자 더 나은 사람이 되어서 여러분 앞에 설 것을 약속드린다. 마지막으로 모든 것을 헌신한 부모님과 가족들, 항상 큰 힘이 되어준 아내와 두 딸에게 고생했고 사랑했다고 말하고 싶다”라고 은퇴사를 마쳤다.

KT 선수들, 유신고 후배들, 팬들이 서있는 그라운드를 모두와 인사를 나누며 천천히 돈 유한준은 구장을 찾은 팬들과 함께 화려한 불꽃놀이를 감상했고, 헹가래를 받으며 은퇴식을 마쳤다. /fpdlsl72556@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