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제는 저 때문에 졌다" 태그실패 4번타자 문책 교체...사령탑의 반성 [오!쎈 광주]

[OSEN=광주, 이선호 기자] "저 때문에 졌다".

김종국 KIA 타이거즈 감독이 4번타자 황대인의 경기 도중 교체 이유를 밝혔다. 계속된 경기로 체력 부담을 안아 수비 집중력이 떨어졌다는 것이다.

황대인은 지난 22일 롯데와의 광주경기에 4번타자 1루수로 출전해 6회초 수비부터 벤치로 물러났다. 5회 1사1,3루 수비에서 3루 땅볼을 때린 이대호가 몸을 비틀어 피하는 바람에 태그를 못했다.

KIA 타이거즈 황대인./OSEN DB

김 감독은 적시타를 날렸던 황대인을 빼고 3루수 류지혁을 1루로 이동시키고, 4번 타순에 신인 김도영을 기용했다. 

공교롭게도 두 번의 찬스가 4번 타순에 걸렸다. 6회 2사2,3루 찬스에서는 김도영이 3구 삼진으로 물러났다. 연장 10회 1사 2,3루 기회에서 김규성이 4번타자로 나서 역시 삼진으로 물러났다. 경기는 5-7로 재역전패했다. 

4번타자 황대인을 교체 배경이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다분히 문책성으로 풀이됐다. 전날에도 1회 첫 타자 황성빈이 기습번트를 대고 황대인의 태그를 피하며 다이빙 터치에 성공해 안타를 만들어냈다.

김 감독은 23일 롯데와의 주중시리즈 3차전 선발라인업에서도 황대인을 제외했다. 

김 감독은 "일단 후반 출전을 대기한다. 계속 출전하다보니 체력적인 부담이 있고, 수비집중력도 떨어졌다. 한번 쉬어주려고 했다. 최근 며칠 수비에서 그런 모습 보여주었다"며 수비실수로 교체했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밝혔다. 

아울러 이후 타자들이 4번 타순에서 삼진을 당해 기회를 살리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지려면 그렇게 지는 것이다. 그 선수들이 잘했으면 이기는 것이다. 경기는 이럴수도 저럴수도 있다. 어제는 저 때문에 졌다"고 반성을 했다.

KIA는 선발라인업에 변화를 주었다. 박찬호(유격수) 이창진(좌익수) 소크라테스(중견수) 나성범(우익수) 최형우(지명타자) 김선빈(2루수) 류지혁(1루수) 박동원(포수) 김도영(3루수)으로 꾸렸다. /sunny@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