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브랜든 첫 승&송승환 역전 투런포...두산, KIA 꺾고 5위 싸움 점화 [광주 리뷰]

[OSEN=광주, 이선호 기자] 두산 베어스가 역전극을 연출하며 5위 싸움에 불을 붙였다. 

두산은 5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외국인 투수 브랜드 와델이 5이닝 3실점으로 투구하고, 유망주 송승환의 역전 투런홈런을 앞세워 5-3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두산은 5위 KIA에 4.5경기 차로 한 걸음 추격했다. 

1회부터 홈런 공방전이었다. 1회초 두산 김인태가 1사후 우중월 솔로포를 날려 1-0으로 앞서갔다. 그러자 KIA도 1회말 나성범이 똑같은 자리에 타구를 꽂아넣어 동점을 만들었다. 

KIA는 2회말 2사1루에서 김도영이 우익수 옆으로 빠지는 2루타를 터트려 역전에 성공했다. 4회에서는 2사 만루에서 김선빈의 타구를 잡은 허경민의 펌볼로 다시 한 점을 얻었다. 그러나 선발 이의리가 지키지 못했다. 

두산은 5회초 이의리의 1루 악송구로 얻은 2사1루에서 페르난데스의 중월 2루타로 한 점을 추격했다. 이어 4년차 유망주 송승환이 좌월 투런포를 터트려 4-3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여기에 멈추지 않고 6회에서는 박세혁 안타, 강승호 좌중간 2루로 만든 무사 2,3루에서 정수빈의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5-3으로 한 걸음 달아났다. 

데뷔전에 나선 두산 선발 브랜드 와델은 5이닝 7피안타 1볼넷 1탈삼진 3실점(2자책)으로 호투하고 승리를 낚았다. 6회 윤명준7~8회 정철원에 이어 9회 홍건희를 차례로 내세워 두 점 차를 지켰다. 

KIA 이의리는 5⅓이닝 7피안타 3볼넷 5실점(2자책) 패전을 안았다. 자신의 실수로 타자를 살려준데다 2루타와 투런홈런 등 장타를 맞은 것이 뼈아팠다.

한승혁에 이어 윤중현이 호투를 펼치며 실점을 막았으나 타선이 터지지 않았다. /sunny@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