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뷰캐넌→켈리 'NC 잡아줘 고마워', 5위 KIA는 앉아서 '3G 차이' 웃는다 [오!쎈 잠실]

[OSEN=잠실, 한용섭 기자] 5위 KIA를 추격하는 NC 다이노스가 뷰캐넌에 이어 켈리에 막혔다. 

NC는 3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와의 경기에서 1-2로 패배했다. 아쉬운 한 점 차 패배. 

전날 대구에서 삼성 외국인 투수 뷰캐넌의 8⅔이닝 무실점 완벽투에 0-3으로 패배한 NC는 이날 LG 외국인 투수 켈리의 벽에 막혔다. 2연패를 당한 NC는 5위 KIA에 3경기 차이로 벌어졌다. 5강 희망이 사라져간다. 

1회 출발은 좋았다. 박민우의 우전 안타, 이명기의 기습번트 안타로 무사 1,2루 찬스를 잡았다. 박건우의 우익수 뜬공으로 2루 주자는 3루로 진루했고, 양의지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뽑았다. 

그러나 이후 켈리를 공략하지 못했다. 2회 2사 후 김주원이 우전 안타로 출루한 후에 2루 도루를 성공했다. 그러나 정진기가 삼진으로 물러났다.

3회는 1사 후 이명기의 좌전 안타, 박건우의 볼넷으로 1,2루 득점권 찬스를 잡았다. 하지만 양의지가 중견수 뜬공으로 아웃, 손아섭이 때린 타구는 1루 선상을 빠져나가는 듯 했으나 1루수 채은성의 글러브에 직선타로 잡혔다. 

6회 1사 후 손아섭을 볼넷으로 출루했고, 노진혁의 헛스윙 삼진 때 2루 도루를 성공했다. 2사 2루에서 오영수는 우익수 뜬공으로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7회 2사 후 박민우가 좌전 안타로 1루를 밟았다. 이명기 타석에서 초구에 2루 도루를 성공했다. 이명기는 볼넷을 골랐고, 103구를 던진 켈리는 교체됐다. 2사 1,2루에서 박건우가 불펜 정우영과의 승부였다. 통산 9타수 1안타(타율 .111)로 약한 정우영에게 삼진으로 물러났다. 

NC 타선은 7회까지 득점권 찬스에서 6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적시타 한 방이 아쉬웠다. 8회와 9회는 삼자범퇴로 끝났다. 2경기에서 단 1점. 5위 KIA 추격에 1승이 아쉬운 처지에서 타선 침묵은 뼈아팠다. 

/orange@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