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두산만 만나면 커쇼보다 더 위력적인 백쇼 [오!쎈 대구]

[OSEN=대구, 손찬익 기자] 백정현(삼성)의 이름 앞에 ‘곰 사냥꾼’이라는 수식어를 붙여도 될 것 같다. 시즌 첫 승을 포함해 3승을 두산전에서 거뒀기 때문.

백정현이 30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두산과의 홈경기에서 5이닝 9피안타(1피홈런) 1볼넷 7탈삼진 3실점으로 시즌 4승째를 따냈다.

출발은 좋지 않았다. 백정현은 1회 정수빈의 내야 안타에 이어 강승호의 좌월 2점 홈런으로 선취점을 내줬다. 박한이 타격 코치 부임 후 뜨겁게 달아오른 삼성 타선은 1회 6점, 2회 3점을 얻으며 백정현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OSEN=대구, 이석우 기자]삼성 라이온즈 선발투수 백정현이 역투하고 있다. 2022.09.30 / foto0307@osen.co.kr

백정현은 2회 이유찬의 내야 안타, 김대한의 좌전 안타로 2사 1,2루 위기에 놓였으나 정수빈을 포수 스트라이크 낫 아웃 처리하며 2회 투구를 마쳤다. 3회 강승호와 양석환을 연속 삼진으로 제압한 백정현. 김재환에게 볼넷을 내줬지만 허경민을 3루 땅볼로 깔끔하게 처리했다.

4회 1사 1,2루서 김대한을 헛스윙 삼진으로 제압했지만 정수빈에게 우전 안타를 허용하며 1실점했다. 강승호에게 좌전 안타를 맞아 만루 위기에 몰렸으나 양석환을 1루수 파울 플라이로 처리하며 한숨을 돌렸다.

백정현은 5회 선두 타자 김재환에게 우전 안타를 맞았지만 허경민, 김민혁, 이유찬을 꽁꽁 묶었다. 백정현은 9-3으로 크게 앞선 6회 김대우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한편 삼성은 두산을 11-3으로 격파하고 2연승을 달렸다. /what@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